HOME | TBS뉴스센터 | 지역사회 | 영상소식 | 인물/동정 | 고성소식 | 정치활동 | 문화관광 | 사설/칼럼 | 기업체소식 | 교육청소년 | 공지사항 | 기자수첩

사설/칼럼

통영, 청년이 돌아오는 어선임대사업을 하자

사설/칼럼|입력 : 2022-01-17

강근식200.jpg

통영 해안과 같은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하는 어촌은 수산물의 생산공간으로서 뿐만 아니라 여가·힐링 공간 및 해양영토주권 행사 공간 등 다원적 공간으로서 공익적 기능을 하고 있다.


하지만 저출산·고령화와 인구유출로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어촌은 유지·존속의 지속가능성을 위협받고 있다. 전국 2020년 어가인구는 104,000명으로 2015128,000명 대비 18.9%나 감소했다. 20년전의 2000251,000명에 비하면 절반 이상 줄었다. 아울러 60세 이상의 어민이 55%인 반면, 20·30대는 9.2%에 불과하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은 국내 어촌의 84.2%2045년에는 소멸가능성이 매우 높다는 연구결과를 내놓았고, 해양수산부의 제3차 어촌·어항 발전기본계획(2020~24)에서도 어촌지역 492개 중 284(58%)를 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처럼 어촌은 이미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것은 물론, 계속되는 인구감소로 우리 후손들은 어촌 구경을 할 수 없을 것이라는 우려마저 눈앞을 가린다. 수산업이 지역경제의 한축을 이루는 통영을 비롯한 남해안 일대의 경남지역 어촌들도 전국적인 상황과 크게 다를 바 없을 것이다.


이러한 위기의 파고를 넘어 다원적 기능의 어촌지역에 대한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정부와 지자체는 베이비부머 세대의 은퇴와 맞물려 나타난 귀농·귀어 현상에 주목하고, 이들이 어촌지역으로의 귀어를 촉진하고 있다. 최근 매년 전국적으로 1,000여명 내외가 어촌으로 유입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지속가능하고 활력 넘치는 어촌을 만들어가기 위해 청년 귀어인의 유입은 활력소가 될 것이다.


그런데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귀어인의 종사업종으로 어선어업이 90%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해양수산부의 설문조사(2018)에서도 귀어시 선호업종으로 93%가 어선어업을 희망하였으나, 어선구입 초기비용이 청년층의 귀어를 결정하는데 커다란 장애요인으로 작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러한 어촌의 어두운 미래를 그냥 방치해서는 안되고, 혁신적인 방안을 적극적으로 시행해야 한다. 바다가 있는 한 어업활동과 어촌은 영원히 존속되어야 한다. 이에 정부에서도 어촌을 살리고, 어촌지역 주민들의 삶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귀어인들의 주력 정착 분야인 어선어업을 하는데 높은 장벽으로 작용하고 있는 초기비용의 문턱을 낮추기 위해 어선임대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주목할 만한 것은 우리 통영과 같이 수산업이 지역경제의 주요 부분을 이루고 있는 전남 어촌지역(특히 신안군)은 감축어선을 활용한 청년 어선임대사업을 선도적으로 추진해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어촌이 많고 수산업이 지역경제의 한축을 지탱하고 있는 통영에도 청년이 통영으로 오는 것이 어촌의 미래 희망임을 깊이 인식하고, 청년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어촌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며 어촌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청년이 돌아오는 어선임대사업을 적극 추진해야 한다. 지속적인 관심과 그 실행을 위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다.





통영방송 gsinews@empas.com

ⓒ 통영방송 www.tbs789.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작성자 : |비밀번호 :

0/300bytes 

최근뉴스

TEL. 070)7092-0174

09:00 ~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회사소개
  • 상호명 : 내고향TV 통영방송 789 , 대표 : 한창식, 사업자번호 : 경남 아 00206, 등록번호 : 경남 아 00206
  • 주소 : 경남 통영시 장대길 60 산산파크빌 506호 , Email : gsinews@empas.com
  • 대표전화 : 070)7092-0174 / 070)7791-0780 , 정보보호책임자 : 한창식(gsinews@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창식
  • copyright ⓒ 2012 통영방송78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