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BS뉴스센터 | 지역사회 | 영상소식 | 인물/동정 | 고성소식 | 정치활동 | 문화관광 | 사설/칼럼 | 기업체소식 | 교육청소년 | 공지사항 | 기자수첩

TBS뉴스센터

바다건너 섬까지 찾아가는 코로나19 홍보에 구슬땀

TBS뉴스센터|입력 : 2020-05-21


- 섬 방문객 증가에 대비 지속적인 홍보캠페인으로 느슨해진 마음 다잡아

- 섬 지역 찾아가는 홍보캠페인 전개로 코로나19 유입 완벽 차단

- 청정한 섬 유지로 포스트 코로나대비한다.


1111.바다건너 섬까지 찾아가는 코로나19 홍보에 구슬땀-차량이용 홍보방송.jpg

   

서울 이태원 클럽발 N차 코로나19 감염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나, 정부의 방역정책 전환에 따른 국민들의 심리적 부담감이 상대적으로 줄어들면서 야외활동이 점점 많아져 최근 통영의 섬 지역을 방문하는 관광객도 점차 늘고 있는 추세이다.

   

특히, 욕지섬 모노레일은 각종 언론매체에 방송되면서 인기를 더해 평일에도 욕지도를 찾는 관광객이 상당히 많아졌다.

   

이에 통영시(시장 강석주)는 최근 수도권지역 감염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생활방역이 시민들의 일상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실천될 수 있도록 지난 520() 부터 욕지면을 시작으로 5월말까지코로나19 예방을 위한 생활 속 거리두기 도서지역 로드 홍보캠페인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1111.바다건너 섬까지 찾아가는 코로나19 홍보에 구슬땀-홍보캠페인 전개.JPG


1111.바다건너 섬까지 찾아가는 코로나19 홍보에 구슬땀-홍보캠페인 전개2.jpg


시는 이번 도서지역 캠페인에서 정부의 생활 속 거리두기방역정책의 동참과 함께 외출 및 대중교통 이용 시 마스크 착용, 수시 손소독과 손씻기, 기침예절 지키기, 건강 거리두기 등을 집중 홍보한다.

   

또한, 도시지역에서 유동인구가 가장 많은 상가밀집지역을 대상으로 생활방역 홍보포스터 집중 부착, 현수막 및 피켓 등을 활용한 거리 홍보캠페인 전개, 홍보차량 활용 코로나19 예방활동 안내방송 등을 진행하며, 이외에도 도서지역을 오가는 여객선내 홍보캠페인 방송도 함께 진행한다.


한편, 통영시는 지난 512일부터 느슨해진 마스크 착용과 감염병 인식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키고자코로나19 예방 생활 속 거리두기 로드 홍보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1111.바다건너 섬까지 찾아가는 코로나19 홍보에 구슬땀-홍보포스터부착.jpg


차량을 이용한 시내전역 홍보방송과 함께 녹음파일을 활용 관내 전 여객선 및 유람선의 주기적인 선상 안내방송을 진행하고 있고, 여기에 이번 도서지역 로드캠페인을 추가해 코로나19 청정지역을 유지하기 위한 전방위 활동을 펼치고 있다.

   

도서민들은 방문객들이 육지와 멀리 떨어진 섬지역이라 마스크 착용 등 생활방역 실천이 최근 들어 많이 소홀하다며, 이번처럼 시의 적극적인 현장 캠페인 활동이 지역주민과 방문객들에게 경각심을 일깨워 효과가 크다며 모두 만족해하는 분위기이다.

   

통영시는 앞으로도 코로나19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않고 방역활동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며, 특히 섬지역이 청정지역으로 남아 코로나19 이후 관광객 증가와 같은 효과를 낳을 수 있도록 대비에 철저를 기할 생각이다.




통영방송 gsinews@empas.com

ⓒ 통영방송 www.tbs789.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작성자 : |비밀번호 :

0/300bytes 

최근뉴스

TEL. 070)7092-0174 / 070)7791-0780

Email. gsinews@empas.com

09:00 ~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회사소개
  • 상호명 : 내고향TV 통영방송 789 , 대표 : 한창식, 사업자번호 : 경남 아 00206, 등록번호 : 경남 아 00206
  • 주소 : 경남 통영시 장대길 60 산산파크빌 506호 , Email : gsinews@empas.com
  • 대표전화 : 070)7092-0174 / 070)7791-0780 , 정보보호책임자 : 한창식(gsinews@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창식
  • copyright ⓒ 2012 통영방송789.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