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TBS뉴스센터 | 지역사회 | 영상소식 | 인물/동정 | 고성소식 | 정치활동 | 문화관광 | 사설/칼럼 | 기업체소식 | 교육청소년 | 공지사항 | 기자수첩

TBS뉴스센터

통영시 용남면 화삼리 선촌마을 바다보호구역 달랑게 서식 확인

TBS뉴스센터|입력 : 2021-09-01


- 달랑게는 법정보호종


20210831 달랑게.jpg

   

사단법인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은 2021831, 통영시 용남면 화삼리 선촌마을 주변 해양보호구역 모래조간대에서 바다보호생물인 달랑게가 사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선촌마을 앞 바다와 닿아 있는 곳에 3,000의 모래조간대는 남해안의 보통 바닷가와는 달리 아주 작은 모래알로 돼 있다. 이곳에 달랑게가 사는 굴로 추정되는 직경 2~3cm의 굴 20여개, 0.5~1cm의 굴 30여개가 확인 됐는데, 실제 모래사장을 걸어 다니는 달랑게 어린 개체(갑장 약 0.7cm)를 확인했다.


달랑게 서식지 전경 1.jpg


선촌마을 주변 바다는 국제 멸종위기종인 복해마가 사는 잘피(거머리말류)가 자라는 곳으로 2020214일 바다보호구역(1.94)으로 정해졌다. 그 뒤 시민모니터링 과정에서 바다보호구역으로 들어오는 곳에서 갯게, 기수갈고둥, 수달, 흰목물떼새와 주변 숲(망일봉)에서 팔색조, 긴꼬리딱새와 같은 법정보호종(멸종위기야생동물, 해양보호생물)이 사는 것이 확인되고, 831, 모래조간대에서 달랑게가 사는 것을 확인했다.


사단법인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 지욱철 이사장은 이번 모니터링 결과 선촌마을 주변 바다보호구역은 보호구역을 둘러싼 숲, 기수역, 조간대, 해역 전반에 걸쳐 법정보호종이 사는 우수한 생태계를 하고 있음을 확인하게 되었다. 마을주민들의 적극 참여로 바다보호구역을 관리하고 있어서 바다환경은 더 좋아질 것이고 생물다양성도 늘어날 것이다.”고 말했다.

   

Untitled-1.jpg


달랑게는 십각목(十脚目) 달랑게과의 갑각류로 갑각은 모가 뚜렷한 사각형이고 이마는 좁다. 갑각 윗면은 매우 볼록하고 알갱이모양 돌기로 덮인다. 집게다리는 한쪽이 다른 한쪽보다 크다. 조간대 위쪽 모래바닥에 깊이 5070cm의 구멍을 수직으로 파고 숨어 지내다가 낮이나 밤에 나와 활동한다. 작은 집게다리로 모래 위에 사는 규조류를 모래와 함께 입에 넣어 걸러낸 뒤 모래는 작은 경단 덩어리를 만들어 내뱉는다. 따라서 구멍 주위에는 항상 모래 경단덩어리가 무리지어 흩어져 있다. 썩은 물고기도 먹는다. 깨끗한 모래밭에 구멍을 깊게 파고 살기 때문에 모래밭이 훼손되면서 그 수가 점점 줄어 보호가 필요하다.

   

통영시 용남면 화삼리 선촌마을 바다보호구역은 통영시, 화삼어촌계, 사단법인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이 서로 협력해 관리하고 있는데, 생태안내인과 명예관리인, 해양환경관리인을 마을에서 뽑아 바다생태환경에 대해 교육하고 보호구역 내 생물서식지 보호와 바다쓰레기를 관리하고 있다.





통영방송 gsinews@empas.com

ⓒ 통영방송 www.tbs789.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

작성자 : |비밀번호 :

0/300bytes 

최근뉴스

TEL. 070)7092-0174

09:00 ~ 18:00 (주말, 공휴일 휴무)

회사소개
  • 상호명 : 내고향TV 통영방송 789 , 대표 : 한창식, 사업자번호 : 경남 아 00206, 등록번호 : 경남 아 00206
  • 주소 : 경남 통영시 장대길 60 산산파크빌 506호 , Email : gsinews@empas.com
  • 대표전화 : 070)7092-0174 / 070)7791-0780 , 정보보호책임자 : 한창식(gsinews@empas.com) ,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창식
  • copyright ⓒ 2012 통영방송789. All rights reserved.